의사협회-안철수, “중국 전면 입국 제한 미루면 안 돼”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안철수 전 대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관련 현안을 논의하고, 대처 방안을 모색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중국으로부터의 유입원을 전면 차단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6일 오전 의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대책본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의협 최대집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국가적 비상사태를 맞아 정부가 노력하고 있다”며 “하지만 그동안 의협이 주장해온 해외 유입원을 차단하는 정책이 빠져있어 전면차단을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해외 유입원을 전면 차단하지 못하면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막기 힘들고, 초기 진단과 치료를 통한 조기종식이 매우 어려운,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상황이 될 것”이라며 “가장 큰 감염원이 중국인 만큼 전면적 입국제한이 계속 미루어진다면 중요한 시기를 놓쳐버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의협은 안철수 전 대표가 의사 출신의 의료 전문가인 만큼 정부의 조속한 태도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안철수 전 대표는 “최대 감염원인 중국 전역으로부터의 전면적 입국금지를 한시적으로 시행해야 하고, 현재의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올려 정부 전 부처가 대응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상황 변화에 따라 사례정의도 발 빠르게 변경해야 한다는 것이 의협을 비롯한 의료전문가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어 “미처 예상하지 못한 다양한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현대사회에서는 전문가가 앞장서서 결정권을 갖고 행동으로 옮길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는 등 업무를 분담하는 것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방안”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의협 최대집 회장, 방상혁 상근부회장, 박종혁 홍보이사 겸 대변인, 안철수 전 대표측의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 신용현 의원, 김삼화 의원 등이 참석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