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리병원-㈜투비코 인공지능 연구개발 센터 개소

척추·관절 나누리병원이 인공지능 연구개발 센터를 수원나누리병원에 구축한다.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척추 및 관절 영상 진단 보조 시스템을 개발할 목적이다.

나누리병원은 2일 수원나누리병원 9층 회의실에서 ‘나누리 투비코 R&D 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나누리병원 장일태 이사장을 비롯한 수원나누리병원 임직원, ㈜투비코 관계자들, 한양대학교 최준명 교수가 참석했다.

장일태 이사장은 “나누리 투비코 R&D센터를 개소하고 병원에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것은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일이 될 것”이라며 “인류를 유익하게 하고 질병을 치료하고 진단을 내리는데 도움을 주는 의미 있는 사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누리 투비코 R&D 센터는 수원나누리병원 관절센터 이규조 부장을 센터장으로, 김현우 과장이 연구소장, 투비코 김호 대표가 연구부소장, 한양대학교 최준명 교수가 자문역할을 맡는다. 영상 진단 기술을 인공지능에 이식해 국내외 의료 취약지역, 국가에 상용화할 수 있는 기술 기반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또 현재 나누리병원이 보유한 척추압박골절 영상 데이터를 학습시켜 높은 수준의 예측력을 가진 척추압박골절 영상 진단 보조 시스템도 개발 중이다.

이규조 부장은 “나누리병원이 보유하고 있는 영상 데이터를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나누리 투비코 R&D 센터의 가장 큰 장점”이라며 “앞으로 척추압박골절 뿐 아니라 사지골절, 무지외반증 등 다양한 질환에 대한 영상 진단 보조 시스템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며, 의료진들을 비롯한 관련 전문가들의 아이디어 사업화를 장려하는 아이디어랩을 운영해 보다 폭 넓은 연구개발에 힘쓸 계획”이라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