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감염병관리지원단-길리어드, HIV 조기 진단과 예방을 위해 협력

[사진=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
서울특별시 감염병관리지원단과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는 2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의 조기 진단 및 예방을 위한 공동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한국 내 누적 HIV 감염인이 1만 2000명을 넘어서고, 매년 1천명 가량의 신규 HIV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는 점에 주목하여 준비됐다.

길리어드 측은 “HIV 감염의 자가 검진율을 높이고 예방에 대한 민관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가 감염인에 대한 차별 및 편견의 해소와 에이즈의 예방 증진을 위해 제정한 세계 에이즈의 날(매년 12월 1일)을 기념하여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지원단과 길리어드는 앞으로 5년간 서울시에서의 HIV 감염의 자가 검진율을 높이기 위한 인식개선 캠페인 및 HIV의 진단과 치료에 다방면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지원단의 최재필 단장은 “세계적으로 HIV에 대한 조기발견과 치료제의 발전으로 질환의 만성관리가 가능하게 되었지만, 국내에서는 여전히 늦게 검사 받고 늦게 치료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 라며 “HIV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의 노력과 기여에 감사하며, 지원단은 앞으로도 모든 서울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파트너인 길리어드와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길리어드 이승우 대표는 “이번 서울특별시 감염병관리지원단과의 협약은 회사 입장에서 공동 협력의 첫 사례가 되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시민들에게 HIV와 에이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알리고 HIV 감염인들의 치료 환경을 개선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전했다.

지원단과 길리어드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 이후, 지속되는 협의를 통해 실효성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시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