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철 교수 한양대 류마티즘연구원 초대 원장 선임

[배상철 교수]

배상철 한양대 의대 교수(류마티스내과)가 한양대 류마티즘연구원 초대 원장에 최근 선임됐다. 연구원은 류마티스 질환과 관련된 기초·중개·임상 분야 연구를 수행한다.

배상철 교수는 한양대류마티스병원장(2005~2019년)을 역임했고, 올해부터 세계루푸스학회 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배 교수는 “의과대학 뿐 아니라 한양대 전체 연구력 향상에 큰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진료·연구·행정 및 정책 경험을 바탕으로 난치성 류마티스 질환을 극복하는 세계적인 연구기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 교수는 미국 하버드대 브리검앤우먼스 병원의 메튜 리앙 교수의 문하에서 루푸스를 전공했으며, 하버드대 보건대학원에서 약물경제학을 연구해 경제적 관점까지 고려한 치료를 하고 있다. 약물경제학의 대가로서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보건의료연구원 등에서 핵심역할을 해왔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